보이지 않는 집 (Maison Invisible)
keab_04

백희성 저 | 2015년 1월25일
레드우드 출판사
"건축가가 조금 부족한 공간을 만들면 거기 사는 사람이 나머지를 추억과 사랑으로 채운다. 세상의 모든 불편해 보이고 부족한 것들은 어찌 보면 깊은 사연을 담고 있을지도 모른다"

KEAB Official Website | 백희성 건축가 공식 홈페이지 | [2017 헤럴드디자인포럼] 백희성 “기억, 건축재료 중 가장 중요한 요소”
17117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7117,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side_area_uncovered_from_content,qode-theme-ver-10.0,wpb-js-composer js-comp-ver-4.12,vc_responsive

[2017 헤럴드디자인포럼] 백희성 “기억, 건축재료 중 가장 중요한 요소”

-개인의 기억과 도시의 기억, 건축재료로 활용
-100년 후 건축 화두, 인간의 정신

“건축재료 중에서 기억이라는 재료가 가장 핵심이라고 생각한다”

지난 7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 토파즈룸에서 진행된 헤럴드디자인포럼2017 ‘HERALD X DGIT’ 행사 강연자로 나선 백희성 건축가는 청중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백 건축가는 올해 프리츠커상을 수상한 스페인 건축가 까르메 피젬과 위진복 건축가와 함께한 강연에서 건축 재료로서 ‘기억’을 강조했다.

[헤럴드경제=이정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