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집 (Maison Invisible)
keab_04

백희성 저 | 2015년 1월25일
레드우드 출판사
"건축가가 조금 부족한 공간을 만들면 거기 사는 사람이 나머지를 추억과 사랑으로 채운다. 세상의 모든 불편해 보이고 부족한 것들은 어찌 보면 깊은 사연을 담고 있을지도 모른다"

AG405 HOTEL
17847
portfolio_page-template-default,single,single-portfolio_page,postid-17847,bridge-core-2.5.7,vcwb,ajax_fade,page_not_loaded,,side_area_uncovered_from_content,qode-theme-ver-24.2,qode-theme-bridge,qode_header_in_grid,wpb-js-composer js-comp-ver-6.4.2,vc_responsive

AG405 HOTEL

Client

Non-disclosure

Architectural Firm

KEAB + SEUM

Photographer

REVI

Date
Category
Architecture | 건축, Experiment | 실험
About This Project

Architecture is a container the story
건축은 이야기를 담는 그릇이다.

 

디자인 스토리

이 프로젝트는 단순히 머물기 위한 호텔이 아닌, 우리 내면에 담겨진 감성을 이끌어 내기 위한 개념호텔이다.  인간의 내면의 감성을 총 7가지로 정의하였다.
작은 고요함, 깊은 고요함, 평온함, 특별함, 고독감, 열정, 성스러움으로 구성된 각층의 특별한 칼라공간 라운지를 제안하였다.
투숙객은 자신의 현재 처해진 감성에 따라 각각의 다채로운 라운지에서 공간을 통해 위로받게 될 것이다.
인간의 감성은 색으로 표현될 수 있다. 우리는 당신의 지금 감성을 나타내는 색상을 통해 당신을 이해하고 싶습니다.
어떤 색상이 당신의 마음에 들어왔습니까?

Design Story

This project is not just a hotel to stay, but a concept hotel to bring out the emotions inside of us.  There are seven definitions of human inner sensibility.
It proposed a special color space lounge on each floor, consisting of small silence, deep silence, tranquility, distinction, solitude, passion, and holiness.
Guests will be comforted through space in each colourful lounge according to their current sentiments.
Human sensibility can be expressed in color. We want to understand you through the colors that express your emotions now.
What color came into your mind?

 

KEAB’s Architectural Philosophy
+ Architecture is recomposition of the memory.
+ Focus on invisible things via architecture.
+ Architecture is a container for the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