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집 (Maison Invisible)
keab_04

백희성 저 | 2015년 1월25일
레드우드 출판사
"건축가가 조금 부족한 공간을 만들면 거기 사는 사람이 나머지를 추억과 사랑으로 채운다. 세상의 모든 불편해 보이고 부족한 것들은 어찌 보면 깊은 사연을 담고 있을지도 모른다"

Gare Paris Austerliz파리 오스테리츠 역 리노베이션
16239
portfolio_page-template-default,single,single-portfolio_page,postid-16239,bridge-core-2.5.7,vcwb,ajax_fade,page_not_loaded,,side_area_uncovered_from_content,qode-theme-ver-24.2,qode-theme-bridge,qode_header_in_grid,wpb-js-composer js-comp-ver-6.4.2,vc_responsive

Gare Paris Austerliz
파리 오스테리츠 역 리노베이션

Client

SNCF

Date
Category
Architecture | 건축
About This Project

기차역으로 들어가는 어둡고 컴컴한 공간 대신
빛 줄기가 스며들어오는 공간으로 들어가는 건 어떨까?
동굴 속으로 새어드는 빛 줄기를 지나 여행을 시작한다.
여행이 빛과 함께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