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집 (Maison Invisible)
keab_04

백희성 저 | 2015년 1월25일
레드우드 출판사
"건축가가 조금 부족한 공간을 만들면 거기 사는 사람이 나머지를 추억과 사랑으로 채운다. 세상의 모든 불편해 보이고 부족한 것들은 어찌 보면 깊은 사연을 담고 있을지도 모른다"

Main
16116
page-template,page-template-full_width,page-template-full_width-php,page,page-id-16116,bridge-core-2.5.7,vcwb,ajax_fade,page_not_loaded,,qode-title-hidden,side_area_uncovered_from_content,qode-theme-ver-24.2,qode-theme-bridge,qode_header_in_grid,wpb-js-composer js-comp-ver-6.4.2,vc_responsive
파리와 서울을 넘나드는 활동

일년의 반은 파리에서, 일년의 반은 서울에서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백희성 건축가는 파리와 서울 어느 한쪽에도 치우치지 않는 트렌트와 감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파리 건축의 섬세함

건축가로서 파리 대형 프로젝트에 참여한 그의 경험은 그로 하여금 담대하지만 섬세한 건축을 가능하게 합니다. 세계적인 건축가 장누벨의 사무실에서 오랜 경험을 쌓은 그는 파리 건축의 섬세함을 이해합니다

한국 클라이언트에 대한 이해

한국 고유의 마켓과 환경으로 인해, 한국의 클라이언트는 파리의 클라이언트와는 다른 니즈를 가지고 있습니다. 백희성 건축가는 한국 클라이언트의 니즈를 이해합니다.